LG유플러스, SNS 진출…’와글’, ‘플레이스북’ 출시

 

by 주민영 | 2011. 01. 13

(0) 모바일

LG유플러스가 13일 ‘와글(Wagle)’과 ‘플레이스북(Placebook)’ 등 2종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 페이스북과의 제휴 소식을 발표하면서, 조만간 독자적인 SNS를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SNS가 향후 제 2의 통신이 될 것이며, 기존 통신 서비스는 점차 SNS의 일부로 통합되는 방향으로 흘러갈 것”으로 판단하고, SNS를 포함해 사용자들의 일상 생활에 밀접하게 결합되는 ‘라이프 웹(Life Web)’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와글’

먼저 LG유플러스가 선보인 ‘와글’과 ‘플레이스북’, 2종의 SNS를 간단히 살펴보자.

LG유플러스는 ‘와글’을 ‘지인 중심 한국형 트위터’라고 소개했다. 와글은 처음 가입시 휴대폰 주소록을 동기화해 와글을 사용하는 지인들과 자동으로 친구 관계를 맺도록 했다.

트위터 등 기존 SNS에 처음 가입하면 ‘과연 누구를 친구 추가해야 하지?’하는 혼란스러움을 겪기도 하는데, 이러한 어려움을 휴대폰 주소록을 활용해 해결해주겠다는 것이다. 카카오톡이나 와츠앱 등 스마트폰 메시징 애플리케이션에서 친구를 추가하는 방식과 비슷하다.

트위터처럼 글과 사진 등을 공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카오톡과 같이 1:1 대화, 그룹 대화 기능도 제공한다. 트위터와 연동해 와글에 올린 글을 트위터로도 동시에 보낼 수 있으며, 앞으로는 트위터 등 국내외 대표 SNS를 긴밀하게 연결하는 메타 SNS로 진화시켜나갈 계획이다.

글의 성격에 따라 미리 설정해둔 그룹별로 공개 여부를 설정하는 등 프라이버시 보호와 그룹간 소통에 공을 들인 모습이다. LG유플러스는 ‘와글’을 한국인에게 최적화된 SNS로 발전시키는 동시에, 향후 플랫폼을 공개해 다양한 기능과 서드파티를 갖춘 SNS로 진화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플레이스북’

와글이 ‘현국형 트위터’를 표방한 서비스라면 ‘플레이스북’은 포스퀘어(Foursquare)와 옐프(Yelp), 페이스북 플레이스 등을 하나로 묶은 위치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LBSNS)라고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지인과 함께하는 ‘여기’ 이야기’라고 서비스의 특징을 소개했다.

플레이스북에서는 맛집과 카페, 영화관 쇼핑몰 등 내 주변의 지역 정보를 지도와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각종 리뷰 등 다른 사용자들이 남긴 정보를 조회하고 지인들과 댓글과 쪽지를 주고받을 수도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계정을 등록하면 ‘플레이스북’에 올리는 글과 사진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자동으로 포스팅되며, 별도의 회원 가입 없이 페이스북과 트위터 ID로 ‘플레이스북’에 로그인하여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자주 방문하는 장소에 발자취를 남기는 ‘첵(check)하기’ 기능도 추가했다. 해당 장소에 가장 많이 방문한 순서대로 사용자에게 금·은·동메달을 부여한다. 포스퀘어와 같이 다양한 뱃지 기능도 만들어 사용자들이 메달과 뱃지를 따기 위해 경쟁할 수 있는 게임 요소도 넣었다.

위치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지도와 지역정보가 필수적인데, LG유플러스는 SKT의 T맵이나 KT 올레 맵과 같은 독자적인 지도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 대신 NHN과 제휴에 네이버 지도와 각종 지역 정보 콘텐트를 확보하는 방식을 택했다.

LG유플러스는 초기에 ‘패션 리더들이 선택한 핫플레이스’, ‘공짜로 주차할 수 있는 곳’, ‘길가다 화장실이 급할 때’ 등 다양한 테마별 정보를 제공해 사용자를 확보하는 한편, 점차 사용자들이 스스로 주변 위치정보를 올리고 지인들과 공유하게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와글과 플레이스북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으로 출시되며, 애플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 올레마켓과 OZ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가입자 뿐만 아니라 KT, SKT 가입자도 사용할 수 있으며, 조만간 T스토어에도 등록될 예정이다.

조산구 LG유플러스 라이프웹 사업부 상무는 “이번에 선보인 두 가지 서비스는 아직 완벽한 형태가 아니다”라며, “우선 베타서비스 형태로 선보인 후에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는 “궁극적으로는 이들 서비스를 오픈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단순히 하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커다란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르면 올 상반기 각종 API를 공개할 예정이며, 늦어도 연말까지는 플랫폼을 외부에 공개하고 최소한 10개 이상의 서드파티 서비스가 출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향후 플레이스북을 활용해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쇼핑 기능을 구현하고, 오프라인 가맹점의 홍보와 광고를 지원하는 종합적인 마케팅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올 상반기에는 플레이스북을 활용한 중소상공인을 위한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소규모 상점과 체인점 등이 지역 무가지에 광고하는 대신, 클릭 몇 번 만으로 소셜 쿠폰과 이벤트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의 발표 내용을 듣고 와글과 플레이스북 서비스를 잠시 사용해보니, 와글은 휴대폰 주소록과 트위터, 카카오톡의 장점을 결합했고, 플레이스북은 포스퀘어와 옐프, 페이스북 플레이스 등 관련 서비스의 장점을 취합한 서비스라는 느낌을 받았다.

트위터나 포스퀘어, 페이스북 등 현존하는 SNS 및 위치기반 서비스를 뛰어넘는 새로운 서비스 모델이 가시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LG유플러스는 다양한 서비스의 장점을 모은 융합 서비스를 그리는 모양새다.

그러나 웹 서비스도 아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만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에서 너무 다양한 기능을 취합해나가다는, 기능은 많으면서도 딱히 내세울 킬러 기능은 없는 무거운 서비스로 변질될 가능성도 있다.

이미 국내외에 수많은 SNS와 LBS 애플리케이션이 출현한 상황에서 자체 애플리케이션에 너무 많은 기능을 추가하기보다는, 기본 기능만을 갖춘 심플한 형태를 유지하면서 ‘웹 정글’이라는 이름으로 준비하고 있는 오픈 플랫폼 사업의 속도를 높여 경쟁 서비스보다 빠른 속도로 서드파티를 확보하는 전략을 펼치는 것이 보다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파이핑하기

인쇄

lbs, LG U+, LG 유플러스, Placebook, SNS, Wagle, 라이프 웹, 소셜 네트워크, 와글, 조산구, 플레이스북

http://www.bloter.net/archives/46387/trackback

http://www.bloter.net/archives/46387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