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에서 가장 비싼 앱은…111만원

 

by 이희욱 | 2011. 01. 13

(0) 모바일

아이폰과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용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틀어 가장 비싼 앱은 얼마일까. 한 번쯤 궁금증을 가져봤을 만도 하다. 메조미디어가 운영하는 모바일 앱 포털 앱비스타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마켓에서 카테고리별 앱 구성 현황을 조사해 1월13일 발표했다.

앱비스타 자료에 따르면 애플 앱스토어에서 가장 비싼 아이폰용 앱은 ‘바맥스NY‘로, 가격에 999.99달러에 이른다. 지금 환율로 따지자면 111만원이 조금 넘는 돈이다. 아이폰4 32GB의 미국 발매 가격이 통신사 약정시 299달러, 아이패드 와이파이 모델 64BG가 699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배보다 배꼽이 큰’ 앱인 셈이다. 애플 앱스토어는 등록 앱의 최고 가격을 999.99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바맥스NY’는 미국 변호사 응시자격 시험인 ‘바시험’(bar exam)을 준비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앱이다. 감시카메라 동영상을 실시간 조정할 수 있는 감시 카메라 제어 앱 ‘이라 프로’는 899.99달러로 2위에 올랐다.

아이패드용 앱에서는 ‘아이패드용 바맥스 CA’와 더불어, 울프비젼의 라이브 촬영 시스템 비쥬얼라이저를 조정할 수 있는 ‘ICS 울프비전’, 금속 제조업체 원자재 비용을 줄여주는 앱 ‘앨커미스트 SMS’가 999.99달러로 공동 선두를 기록했다.

안드로이드마켓용 앱 가격 현황은 이번 조사에서 빠졌다. “애플 앱스토어만큼 가격 통제가 제대로 되지 않는데다, 앱 개발자들이 장난삼아 터무니없는 가격을 제시해놓은 사례가 적잖았기 때문”이라고 메조미디어쪽은 이유를 설명했다.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용 앱의 카테고리별 등록 현황도 참고할 만 하다. 앱비스타 자료에 따르면 모든 마켓에서 생활 카테고리에 등록된 앱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플랫폼별로는 아이폰용과 아이패드용이 각각 47%, 안드로이드용은 27%를 생활 카테고리 앱이 차지했다.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에 등록된 앱 비중도 높았다. 아이폰용과 안드로이드용 마켓 모두 21%로 두 번째로 높은 비중을 보였다. 아이패드 전용 앱에서도 16%를 차지하며, 17%를 점유한 게임에 이어 세 번째로 앱이 많은 카테고리로 나타났다. 소셜 관련 카테고리 앱 비중은 아이폰용 2%, 아이패드용 1%, 안드로이드용 7%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훈 메조미디어 이상훈 신규사업본부장은 “전체 등록된 앱 숫자는 생활이나 엔터테인먼트 카테고리처럼 생활 정보나 흥미 위주의 앱이 많은 반면, 고가의 앱 목록에서는 라이프나 엔터테인먼트 앱은 찾아볼 수 없었다”라며 “스마트 기기 이용자들 역시 흥미 위주의 콘텐트보다는 높은 수준의 교육 정보나 실질적 비즈니스에 도움이 되는 앱에 기꺼이 고가의 대가를 지불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파이핑하기

인쇄

메조미디어, , 앱비스타, 앱스토어, 응용프로그램

http://www.bloter.net/archives/46318/trackback

http://www.bloter.net/archives/46318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