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a] 세우기도 가능한 아이패드 케이스. Viva 아이패드 케이스 ***

 

Mobile/Review 2010/12/13 08:40 Posted by 학주니

[중요] 학주니닷컴을 RSS 리더에서 구독해서 보시면 편합니다!

공유 부탁!!
공유하기

최근에 아이패드를 구입했다는 것은 블로그를 통해서 알린 바가 있고.. 아무래도 60만원이 넘는 고가이다보니 파우치든 케이스든 감싸안아야 할 무언가가 필요했던 것이 사실이다. 떨어지면 우울하니까 말이지. 그래서 아이패드용 케이스를 여기저기 알아봤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추천을 받았기도 했다. 여러가지가 나왔지만 그래도 이것이 맘에 들어서 샀다. 바로 Viva 아이패드 케이스다.

원래는 검정색(워낙 검정색을 좋아한다 -.-)을 살려고 했으나 검정색은 없고 오랜지색, 핑크색, 노란색 등만 남아있어서 가장 무난한 흰색을 결정했다. 깔끔하고 깨끗해 보여서 좋았다.

흰색의 깔끔함도 좋았지만 일단 단단해보이는 것이 맘에 들었다. 아주 튼튼해보인다. 겉에 재질도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하다.

내부도 부드러울 듯 싶다. 홈이 좀 패여있는데 다 용도가 있더라. 그건 뒤에서 밝히고.

아이패드와 한 컷.. 이제 저 녀석이 케이스 안으로 쏙 들어가게 된다.


아이패드를 품은 케이스의 전면과 후면이다. 다이어리 형식의 케이스를 원했는데 딱 내 스타일이다.

아이패드를 품은 케이스의 모습이다. 그런데 오른쪽 귀퉁이와 중간부분은 아이패드를 감싸는데 왼쪽 귀퉁이는 좀 헐겁게 보인다. 이유가 다 있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케이스에 홈이 있었고 왼쪽 귀퉁이가 헐겁게 보였던 것이다. 바로 세우는 것이 가능하다. 2개의 홈이 있는데 세우는 각도를 조절해주는 홈이다.

옆에서 보면 위와 같다. 저렇게 세우니 괜찮은 듯 싶다. 전자 액자로도 쓰일 수 있을 듯 싶으니 말이다.

뒷 부분이 저렇게 접히니 왼쪽 귀퉁이 부분이 고정되면 안되어서 받치는 정도만 잡아주는 듯 싶다.

내 경우에는 애플 무선키보드가 있어서 블루투스로 아이패드와 연결해서 입력을 할 수 있다. 아무리 아이패드가 크다고 하더라도 화면에 터치하면서 입력하는 것과 저렇게 키보드를 써서 입력하는 것은 차이가 있다. 당연히 키보드를 통해서 입력하는 것이 훨씬 빠르고 정확하다.

저렇게 놓으니 노트북이 따로 필요가 없을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아쉬웠던 것은 내 블로그는 아이패드에서 입력이 안되니 저게 다 소용이 없다는 것. 블로그에 포스팅할 때는 계속 맥북을 이용하고 텀블러나 트위터에 트위팅할 때, 페이스북에 포스팅할 때나 노트에 글을 쓸 때 써먹어야겠다. 최고의 SNS 단말기가 될 듯 보이기도 하고 말이다.
여하튼간에 저렇게 해놓으니 좋다. 문제는 가격. 좀 비싸다. 아이패드가 635000원이었는데 케이스가 78000원이다. 만만치 않다. 역시 애플 제품은 주변 악세서리 가격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후회는 안한다. 저렇게까지 했으니 잘 써먹어야지.

 

http://blogit.blogkorea.net/39074286/http://poem23.com/2121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