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과 컨텐츠 통합 **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가 등장하면서, 어쩌면 와이파이 장벽을 허물고 우리나라 통신시장에 들어오면서 아이폰이라는 하나의 물건은 미움을 받기에 필요충분한 조건을 갖췄을 것이다. 우물 안에서 지켜져오던 기득권을, 넘버 원의 자존심을 산산히 뭉갰다면 과장된 표현일까…?

난 앱등이가 아니다. 다만 다른 이들보다 조금 빨리 맥북을 사서, 이상한 놈 취급을 받은 사람에 불과하다. 정말정말 두고두고 말하지만 난 맥북에 부트캠프 깔아서 윈도우를 80%이상 쓴다. 2007년 초 당시 삼성이나 LG 노트북보다 그래픽 카드를 제외한 모든 면에서 나았기 때문에 샀을 뿐이고, 맥 OSX를 빠르게 경험했을 뿐이다. 아이폰 사고 싶은데 쩐도 없고 능력도 없으며, 더욱이 스마트 폰을 쓸 의지가 없기에 망설이고 있는 1인이다(휴대전화는 전화와 문자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 다만 지금 부과되는 6만원선의 월요금을 아낄 수 있다면? ㅎ).

다만 아이폰을 필두로 애플의 도전에 박수를 보내고 싶은 것은 두가지다. 하나는 혁신이고 하나는 편의성이다. 사실 이 두가지는 같은 것일 수도 있다. 애플이 아니어도 누군가 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어쨌든 애플은 그 두가지를 잡았다.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익숙함과 새로움을 공존시켜야 할 필요가 있는데 익숙함을 답습하다보면 발전이 없으며,  새로움을 추구하다보면 매니악해지기 쉽다. 그렇기에 ‘i’ 시리즈의 성공이 대단한 것이다.
혁신과 편의성의 양립과 함께 아이폰은 플랫폼, 혹은 디바이스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특히 이 자료는 ‘컨텐츠의 통합’에 중점을 두고 아이폰의 성공 요인에 대해 수업시간에 발표한 것이다. 조사 자체도, 자료 검증도 심각하게 하지 않아서 – 특히 교수님이 원하셨던 ‘뉴플랫폼에 기반한 컨텐츠 성공요인’을 넣지 않아 혹평을 받긴 했지만, 개인적으로 첫 발표치고는 나름 선방했다고 생각한다. 왜 시대가 아이폰을 택했는가(너무 거창한 표현일지도…), 편리하기 때문이다. 쓰기 편한, 소비하기 편한 플랫폼이 아이폰이다.

컨텐츠 개념에서 OSMU – One Source Multi Use 라는 게 있다. 하나의 소스(모티브, 스토리, 컨텐츠…)에서 여러가지 쓰임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사람은 컨텐츠를 소비하는 것 뿐 아니라 그것을 소유하고도 싶어한다. 수많은 공유사이트, 수백, 수천 종류의 컨텐츠를 보유한 자료수집가 들의 존재는 이런 사실을 대변한다. 아이폰의 성공요인, 앞으로 플랫폼의 발전 방향은 분명 하나의 도구에 여러 컨텐츠를 소유하려는 ‘소비형 플랫폼’의 극대화에 달릴 것이다. 이를 OPMC – One Platform Multi Contents 라고 부르면 과장된 걸까. 원시시대 이후로 사람들이 쓰는 도구는 세분화 되었지만, 컨텐츠에 있어서 – 지적 활동에 있어서는 통합 될 것이다. 앞으로도 컨텐츠는 독립적으로 생산되겠지만, 생산과정에서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될 것을 고려할 것이다. 그게 디지털의 숙명이니까.

2010_디지털컨텐츠해외성공사례분석_아이폰.pptx

http://run2cross.tistory.com/95?_new_tistory=new_title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