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스마트폰 위생문제 심각, KT·삼성 ‘무관심’

it Style+/Health & Diet

 

2010/11/08 09:19 | Posted by creasy

기사 : http://www.mdtoday.co.kr/mdtoday/index.html?no=136735

지난 뉴스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척이나 신경이 쓰이곤 하던 부분이었기에 마침 눈에 띄었습니다. 기사는 위생 문제와 관련해서 제조사건, 서비스 공급자이건, 정부/기관 차원에서건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해야하지 않는가에 대한 논점에 더 촛점이 맞춰져 있지만, 누가 나서서 법규화해서 강제하건 간에 ‘개개인들도 이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하지 않는가’ 차원에서 읽어 봄직 하다고 생각하는데요..

… 아주대병원 가정의학과 김범택 교수는 “만약 스마트폰에 묻은 대장균이 손을 통해 입으로 들어가면 설사를 일으킬 수도 있다”며 “소주는 알코올 성분이 20% 정도에 지나지 않아 소독효과가 크지 않고 휴지나 옷으로 닦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 세척기도 큰 효과가 없다.
알코올을 솜에 묻혀 닦거나 항균 물티슈로 닦아주면 좋고 손을 자주 씻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은나노가 적용된 이런저런 제품들이라던가 항균소재로 만드는 각종 가전기기의 예를 보더라도 제조사들도 아마 시일이 지나면 이 문제를 그냥 지나치지는 못하게 될 겁니다 – 휴대전화는 기기가 작고 소재 문제로 저런걸 적용하기가 어려울지도 모르고, 뭐 애시당초 저런 처리가 정말 항균에 효과가 있는지도 의심스럽기도 합니다만..
다소 뜬금 없는 내용일까요? ^^ 그러나 조금만 생각해 보면 그냥 쓸데없는 내용의 기사만은 아닐거라 생각 합니다; 게다가 비단 스마트폰에만 해당되는 내용도 아니죠, 휴대전화기 사이즈로 하얀색 막대기를 매일 손으로 만지면 얼마만에 회색? 검은색?으로 변하는지는 쉽게 알 수 있으니.. 거기에 묻어있을 세균은 얼마나 될진 굳이 말 안해도 알 수 있죠. 기기가 보통은 검은색이라 눈에 안띄는 거지 밝은 색이었다면 더 눈에 잘 띌텐데요…
기사에서 스마트폰을 언급한건 아마도 사용하게 되는 빈도가 일반 전화보다 훨씬 높기 때문일 겁니다. 저도 매일 틈 날때마다 융이나 휴지로 꼭 닦아주는데 만족스럽지가 않네요, 그렇다고 매일 알코올을 묻혀 닦아주기를 하자니.. 음.. 아! 그래도 항균 물티슈를 쓰면 좋다하니 그렇게라도 해 볼까요? -_-;;;

http://blogit.blogkorea.net/37694143/http://creasy.tistory.com/343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