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기기 사용자 81%, 승인없이 회사망에 접속

 

by 도안구 | 2010. 10. 26

(0) 모바일, 사람들, 엔터프라이즈

스마트폰과 테블릿 PC 사용자 4명 중 3명이 민감한 개인 정보와 회사 정보를 공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마트워크 환경 구축과 수많은 모바일 기기들의 기업 내 확산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조사된 자료라는 점에서 기업 내 IT 기획팀과 관리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주니퍼네트웍스가 최근 전세계 소비자들의 모바일 보안 인식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용자의 5명 중 4명이 꼽은 제품 사용과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은 ‘보안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설문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은 기기 분실이나, 신상정보 보호, 보호자 관리를 통한 가족 보호 등이 염려스럽다고 답했으며, 스마트폰과 태블릿 PC 사용자 4명 중 3명이 모바일 기기로 민감한 개인 정보와 회사 정보를 공유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주니퍼네트웍스 미국 본사가 KRC리서치와 시노베이트(Synovate)에 의뢰해 전세계 13개국 4,500명 이상의 스마트폰 및 태블릿 PC 사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조사 결과 모바일 기기 사용 시 개인적인 용도와 업무 용도의 구분이 매우 모호하며, 보다 엄격하고 통합된 모바일 보안이 시급히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약 43%는 개인적인 용도와 업무 용도의 구분 없이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고 있고, 용도를 엄격하게 구분해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는 5% 미만에 불과했다. 업무 목적으로 회사 네트워크에 액세스 하는 사람 가운데 81% 이상은 이 사실을 회사에 알리거나 승인 받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58%는 매일매일 사전 승인이나 고지 없이 모바일 기기로 회사 네트워크에 액세스하고 있었다.

설문 응답자 가운데 54% 이상은 기기 분실로 인해 저장된 데이터와 정보를 잃을까 두려워하고 있으며, 61%는 모바일 기기 사용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이나 도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52%가 보호자 관리(Parental controls) 서비스를 매우 중요한 사항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42%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구매/사용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이 보안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40%도 보안 수준이 중요한 고려사항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사용자들이 원하는 보안 수준과 실제로 사용자 자신이 실행하고 있는 보안 상태 사이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가운데 25%만이 모바일 기기의 보안 설정을 자주 바꾼다고 답했으며 33%는 필요한 경우에만 바꾸고, 30% 이상은 보안 암호 설정을 하지 않고 있었다. 모바일 기기의 보안 설정에 대해 아예 모르는 사람도 10%나 됐으며, 응답자의 15%는 스마트폰 뿐 아니라 태블릿 PC에도 보안 설정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주니퍼는 주노스 펄스라는 모바일 보안 스위트를 제공한다.다양한 모바일 기기의 확산과 함께 대두되고 있는 보안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스위트는 안티바이러스, 개인용 방화벽, 안티 스팸 기능과 원격 기기잠금과 백업, 데이터 삭제 등을 제공하는 기기 모니터링과 제어, 도난과 분실 방지 등을 지원하는 모바일 통합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주니퍼는 관련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모바일 보안 전문 업체인 에스모바일(SMobile)을 인수한 바 있다.

기존 VPN 장비와 에스모바일의 기술과 경험을 혼합해 유무선 보안 분야에서 확실한 차별화를 내세우겠다는 전략이다.

국내 사업과 관련해 김병장 한국주니퍼네트웍스 이사는 “모바일 오피스 확산을 위해 노력하는 통신사와 IT 서비스 업체, 주니퍼의 총판들이 이 제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이어월과 VPN 장비를 제공하고 있는 주니퍼는 자사의 고객들을 대상으로 모바일 디바이스 분야의 보안 강화에도 나서고 있다. 그동안은 노트북이나 PC 위주로 관련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

주니퍼 펄스는 현재 구글 안드로이드, 블랙베리, MS 윈도우 폰, 노키아 심비안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내년 1분기에 애플 아이폰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IBM, AT&T, BT 등이 주노스펄스 보안 스위트를 사용하고 있다.

상세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74% 이상은 비밀번호 입력 및 수정(50%), 은행 또는 신용카드 정보 확인(43%), 공과금 영수증 확인(29%), 신용카드 번호와 같은 금융 정보 공유(20%), 회사 직원 정보 확인(18%), 의료 기록 열람(17%), 사회보장번호(14%) 등과 같은 민감한 정보에 액세스하고 있었다.

조사한 13개 나라 가운데, 모바일 보안 문제에 대해 응답자들이 가장 크게 우려하고 있는 나라는 브라질과 러시아(88%)였으며, 독일(86%), 중국 및 이탈리아(85%)가 그 뒤를 이었다. 벨기에/네덜란드와 미국의 경우 다른 나라에 비해 비교적 모바일 보안에 대한 우려가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그 비율은 각각 74%, 77%나 됐다.

업무용도와 개인용도 사용은 국가별로 다양한 양상을 보이는데, 캐나다(72%), 일본(70%), 프랑스(67%)는 개인적인 용도로 모바일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75%), 러시아(65%) 및 브라질(61%)은 업무/개인용도로 함께 사용하고, 벨기에/네덜란드는12% 정도가 업무용도로만 사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회사의 승인 없이 네트워크에 액세스하는 정도를 보면, 미국은52%로 비교적 보수적이었으며 브라질(94%), 러시아(93%), 일본(90%) 및 이탈리아(92%)는 좀 더 공격적으로 네트워크에 접속하는 경향을 보였다.

암호 보호 수준은 전체적으로 비슷하였으며10%~20%만이 암호 보호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외적으로 미국은 25%정도가 암호 보호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정한 위협에 대해 우려하는 수준은 비슷했으나, 브라질의 경우 폰/데이터 분실(75%), 보호자 관리(72%), 신분 도용(82%) 으로 그 정도가 조금 높았다. 러시아는 폰/데이터 분실(68%), 신분 도용(82%)은 기준을 훨씬 넘어섰으나, 보호자 관리(55%)는 기준을 약간 초과했다.

가장 적은 우려를 보인 국가 중 하나인 미국의 경우 폰/데이터 분실(43%), 보호자 관리(43%), 신분도용(46%)의 수준이었으며, 벨기에/네덜란드는 폰/데이터 분실(41%)에서, 일본은 보호자 관리(40%)에서 가장 적은 우려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2010년 10월 전화 및 온라인을 통해 실시되었으며,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이탈리아, 벨기에, 러시아, 중국, 인도, 일본, 호주, 싱가포르, 홍콩, 브라질 등 13개 국가의 스마트폰 및 태블릿 PC 사용자들이 참여했다. 본 조사는 주니퍼 네트웍스의 의뢰로 KRC 리서치와 시노베이트가 공동 조사를 실시했다.

파이핑하기

인쇄

스마트폰, 심비안, 아이폰, 안드로이드, 윈도우 모바일, 주니퍼, 주니퍼 펄스

http://www.bloter.net/archives/41194/trackback

http://www.bloter.net/archives/41194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