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TV를 견제하는 방송사들, 그 의미는?

 

IT 따라잡기

미국의 주요 방송사들이 자사 컨텐츠를 구글TV에서 볼 수 없도록 차단하였다고 한다. 차단 조치를 한 방송사는 ABC, NBC, CBS로 FOX를 제외한 메이저 방송사가 모두 포함되었다. 구글TV가 미국에서 판매되기 시작한 지 불과 일주일 밖에 되지 않은 시점에 나온 조치다. 구글TV가 이렇게 신속한 견제를 받을 만큼 파괴력이 높은 제품일까?

엄밀하게 말하자면 구글TV에서 이들 방송사의 드라마 등을 일절 보지 못한다는 것이 아니다. 구글TV가 기존 TV제품과 동일하기 때문에 생방송인 경우나 케이블TV 또는 위성TV로 볼 경우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 다만 인터넷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각 방송사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웹컨텐츠만 구글TV에서 볼 수 없는 것이다.

구글TV은 구글의 강력한 검색기능이 탑재되어 있어서 웹에 존재하는 다양한 동영상을 검색해서 감상할 수 있다. 방송사들은 인터넷으로 감상할 수 있도록 공개한 동영상 컨텐츠를 TV로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모양이다.

구글TV에서 검색된 동영상을 감상하는 데 제약이 따른다면 스마트TV로서의 매력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 하지만 구글은 플랫폼별로 컨텐츠의 이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은 컨텐츠 제작자에게 있다는 원칙적인 수준의 발언만 했을 뿐, 이를 타개할 구체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방송사들이 구글TV를 견제하는 이유

구글은 구글TV 출시에 앞서서 주요 방송사들에게 홈페이지를 구글TV에 최적화되도록 준비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이에 대해서 메이저급 방송사들은 웹컨텐츠 접근 차단으로 응수한 셈이다. 하지만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방송사마다 구글TV를 대하는 태도는 제각각이다.

ABC와 NBC는 주요 동영상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면서도 홍보용이나 맛보기용 동영상 클립에 대해서는 감상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반면 타임워너사 계열인 HBO나 CNBC 등은 구글의 홈페이지 최적화 요청에 협조적이었다. 그리고 FOX와 MTV는 웹컨텐츠에 대한 접근을 일단 차단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FOX의 경우 회사의 최종적인 입장이 아니라는 단서를 달았다.

이렇게 방송사마다 입장이 다른 데에는 근본적으로 구글TV가 방송사의 수익을 보장해주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자리잡고 있다.

그동안 방송사들은 방송 컨텐츠를 케이블TV로 재판매하거나 DVD 등 부가판권 시장을 통해서 수익을 창출해 왔다. 그리고 일반 방송시에는 상당한 수준의 광고료를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구글TV가 인기를 누린다면 이러한 수익 구조의 상당 부분을 상실하게 되는 반면, 새로 얻게될 수익은 기껏해야 구글이 나눠주는 광고수익이 될 것이다. 현재로서는 말이다.

게다가 디즈니나 NBC 등의 방송사에서는 웹에서 검색되는 모든 동영상을 구글TV에서 볼 수 있다는 구글의 태도가 해적판 컨텐츠가 퍼지는 것을 용인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애플TV와도 상생하지 못하는 방송사들

애플TV의 경우에는 어떠할까? 애플TV는 구글TV와 달리 계약을 맺은 업체들의 동영상만 제공하고, 대여 방식만 허용하고 있기 때문에 불법 컨텐츠의 유통 가능성이 낮은 편이다. 그리고 애플은 아이튠스를 통한 MP3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컨텐츠 제공회사들과의 조율을 성공적으로 한 노하우를 갖고 있는 회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TV도 방송 컨텐츠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애초 애플TV를 출시할 당시 스티브 잡스는 ABC, FOX, 디즈니 등과 계약을 맺었다고 언급했었다. 하지만 NBC와 CBS는 애플TV에 컨텐츠를 제공하기를 거부하였고 FOX와 뉴스코프는 시험적으로만 컨텐츠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월트디즈니와 디즈니의 계열사인 ABC만 컨텐츠를 제공하기로 결정한 셈인데, 스티브 잡스가 디즈니의 대주주인 점을 감안하면 아직까지는 컨텐츠 협상에서 애플이 실패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방송사들이 컨텐츠 제공을 거부한 이유는 간단하다. 에피소드 한편당 대여가격이 99센트인데, 이 가격이 지나치게 낮다는 것이다. 애플은 한 편당 가격이 3~5달러 수준으로는 절대로 인터넷TV 사업이 성공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일종의 박리다매 전략을 내세워야 한다고 믿고 있다. 반면 방송사들은 99센트라는 가격으로는 컨텐츠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기 어렵다고 믿는 데다가 케이블TV 등 다른 판매채널에서의 가격 협상력도 낮아질 것이란 점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까?

아무래도 컨텐츠를 생산하는 방송사가 애플과 구글보다 협상력에 우위를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컨텐츠를 주지 않고 버틴다면 스마트TV는 반쪽짜리가 될 수 밖에 없고, 결국 어영부영 말라죽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문제는 사용자들이 방송사가 원하는 대로 움직여 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PC를 이용해서 거실에 있는 TV에서 자신들이 원하는 동영상을 찾아서 감상하고 있다. 다만 PC를 TV와 연결하는 귀찮음이 따를 뿐이다. 구글TV는 그 귀찮음을 없애주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동영상을 감상하기 위하여 인터넷을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이다.

또한 방송사들은 방송 컨텐츠의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서 자사 홈페이지에 일부 컨텐츠를 공개하고 있다. 이는 인터넷에서의 동영상 수요를 어느 정도 인정하고 마케팅 측면에서 활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방송사들은 적절한 컨텐츠 가격을 협상하고 구글TV와 애플TV에 컨텐츠를 제공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컨텐츠 제공을 거부하는 식으로 협상력을 높여서 컨텐츠 가격을 올리고 싶어하겠지만 원하는만큼 가격을 올리지는 못할 것이다. 애플TV의 99센트 대여정책이 성공적으로 평가를 받는다면 더욱 그러할 것이다.

애플TV와 달리 방송사들에게 명확한 수익모델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구글TV는 또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 수익모델 부재로 고사당할 위험도 크지만, 역으로 애플과 달리 방송사가 비교적 주도적인 입장에서 수익모델을 만들 수 있는 여지도 크기 때문이다.

http://blogit.blogkorea.net/37205953/http://postinos.tistory.com/29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